연합뉴스

서울TV

‘내 음식 어디 갔어?’ 사료 사라지는 마술 본 시바견 반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료 사라지는 마술을 시바견에게 보여줬다. 과연 그 반응은 어떨까?

12일(현지시간) 허핑턴포스트코리아는 지난 11일 버즈피드 일본판을 인용해 일본 홋카이도에 사는 3살 된 암컷 시바견 ‘아코’를 소개했다.

인스타그램에 게재된 영상에는 아코 앞에서 손가락 위에 사료 한 알을 얹고 마술을 펼치는 주인의 모습이 담겨 있다.

호기심 가득한 얼굴로 주인의 손을 바라보는 아코. 주인이 손을 돌리다 사료가 사라지는 마술을 선보이자 아코는 어리둥절해 한다. 사료를 찾기 위해 요리조리 살피는 아코가 입맛을 다시며 주인의 손에 앞발 올린다.



아코 주인은 ‘버즈피드 일본판’과의 인터뷰를 통해 “아코가 앞발을 내밀어 줄 거라고는 상상을 못 했다”면서 “평소 워낙 영리한 행동으로 가족을 놀라게 할 때가 많았다”고 밝혔다.

아코의 동영상은 현재 23만 9천여 건의 조회수를 기록하며 소셜 네티워크상에서 폭발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

한편 ‘일본의 진돗개’로 잘 알려진 시바견은 일본에서 가장 많이 기르는 견종으로 온순하고 사람을 잘 따르는 성격을 지녔다.

사진·영상= acoshiba Istagram / YOUKU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