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새영화> 브래드 피트, 마리옹 꼬띠아르 주연작 ‘얼라이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화 ‘얼라이드’ 스틸컷

할리우드 최고 배우와 감독의 만남으로 기대를 모으는 영화 ‘얼라이드’가 내년 1월 17일 국내 개봉된다.

‘얼라이드’는 정부로부터 사랑하는 아내 ‘마리안 부세주르’가 스파이일지도 모른다는 이야기를 들은 영국 정보국 장교 ‘맥스 바탄’이 제한 시간 72시간 내에 아내의 무고를 증명하기 위해 진실을 파헤치는 이야기다.

‘포레스트 검프’, ‘캐스트 어웨이’, ‘플라이트’, ‘하늘을 걷는 남자’ 등 다양한 작품으로 세계 영화 팬들은 물론 평단의 찬사를 한 몸에 받은 로버트 저메키스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여기에 할리우드 톱스타 브래드 피트와 마리옹 꼬띠아르가 합류해 기대를 모은다.

브래드 피트는 극중 아내 마리안(마리옹 꼬띠아르)이 스파이로 의심받자 72시간 내에 진실을 밝히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영국 정보국 장교 ‘맥스 바탄’ 역을 맡았다. 마리옹 꼬띠아르는 맥스(브래드 피트)가 절절히 사랑하는 아내 ‘마리안 부세주르’ 역을 맡았다.

두 배우에 대해 로버트 저메키스 감독은 “브래드 피트는 고통과 혼란 속에서 길을 찾는 캐릭터를 잘 표현했다”며 “연기에 완전히 몰입하게 만드는 여배우로는 마리옹 꼬띠아르만한 배우가 없다”며 극찬했다.

이처럼 할리우드 최고 스타들과 거장 감독의 만남으로 기대를 모으는 영화 ‘얼라이드’는 2017년 1월 12일 개봉 예정이다. 15세 관람가.

사진 영상=롯데엔터테인먼트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