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혼족’ 위한 홀로그램 여자친구가 개발됐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윈크루가 개발한 ‘게이트박스’의 아즈마 히카리 캐릭터 [유튜브 영상 캡처]

딱딱하고 기계적인 느낌의 로봇 대신 미소녀의 모습을 한 로봇이 일상을 함께한다면 어떨까? 일본의 한 벤처 기업이 이러한 상상을 현실로 만들었다.

19일(현지시간) 미국의 IT 전문매체 아스 테크니카 등 복수 매체에 따르면, 일본의 사물인터넷 벤처기업 윈크루(ウィンクル)는 인공지능과 홀로그램 기술을 활용한 커뮤니케이션 로봇 ‘게이트박스’(Gatebox)를 개발했다.

이 로봇은 커피머신 크기의 작은 통 안에 홀로그램 형태의 캐릭터가 등장해 사용자와 일상적인 언어를 구사하며 소통한다. 내장된 카메라와 각종 센서를 통해 사용자의 움직임을 인식하고 적절한 행동을 취한다. 아침이 되면 “좋은 아침!”이라는 인사를 건네며 깨워주고 날씨 등 생활정보를 알려주는가 하면 사용자가 출근하고 나면 수시로 격려의 문자 메시지를 보낸다. 또 사용자가 돌아오는 시간에 맞춰 미리 불을 켜놓거나 목욕물을 데워놓고 반갑게 맞아준다.



게이트박스는 첫 번째 캐릭터로 아즈마 히카리(Azuma Hikari)라는 소녀 캐릭터를 공개했는데, 하늘색 머리에 나이는 20세, 키는 158cm라는 프로필까지 있다. 윈크루 측은 추후 사용자가 선호하는 캐릭터를 선택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게이트박스는 내년 1월부터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사전 주문을 받는다. 가격은 32만 1140엔(약 325만 원)으로 예상된다. 결코 저렴한 가격은 아니지만 이른바 ‘혼족’이라 불리는 1인 가구가 증가하고 있는 일본 사회에 수요는 충분할 것으로 보인다.

사진·영상=info vinclu/유튜브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