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자폐증 앓는 소녀의 콘서트 솔로 무대 ‘감동’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Nichola Martin/페이스북

자폐증을 앓는 소녀가 청중의 가슴을 울리는 노래로 온라인 상에서 화제에 올랐다.

21일(현지시간) 영국 텔레그래프 등은 북아일랜드 도나하디에 있는 킬라드 하우스 스쿨에서 최근 펼쳐진 재학생 캐일리 로저스(Kayleigh Rogers·10)의 캐럴 콘서트 무대를 소개했다.

이날 무대에서 캐일리는 수많은 청중이 지켜보는 가운데 200여 명의 합창단 선두에 섰다.



가수 레너드 코헨의 ‘할렐루야’(Hallelujah)를 호소력 짙은 목소리로 부르는 캐일리의 진정성 있는 무대에 청중들은 눈물을 흘리며 박수를 보냈다는 전언이다.

무엇보다 놀라운 사실은 캐일리가 자폐증과 함께 주의력 결핍 과잉행동장애(ADHD)를 앓고 있다는 점이다. 부끄러움을 많이 타는 성격에 캐일리는 3살 때부터 노래를 통해 자신감을 키워왔다.

킬라드 하우스 스쿨 교정 콜린 밀러는 “청중들 앞에서 무대를 갖기까지 캐일리의 많은 노력이 있었다”고 말했다.

사진·영상=Nichola Martin/페이스북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