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군함도’ 촬영 끝낸 황정민 “저 자신에게도 박수 쳐주고 싶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지난 20일 강원도 춘천 세트에서 촬영을 끝낸 ‘군함도’ 주역들과 류승완 감독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CJ엔터테인먼트 제공]

“이제 다 끝났다. 돈도 없고, 춥고, 열정도 죽었다. 이제 우린 우리가 살던 곳으로 돌아간다!”

류승완 감독의 차기작 ‘군함도’가 촬영을 끝내며 내건 플랜카드 문구다. 그만큼 힘들고 고된 작업이었음을 암시한다. 이에 류 감독은 “모든 영화가 그렇지만 ‘군함도’의 경우 더욱 힘들고 고통스럽기도 했다”고 털어놨다.

‘군함도’는 지난 20일 강원도 춘천 세트장 촬영을 끝으로 크랭크 업 했다.

류승완 감독은 “6월부터 시작한 촬영이 115회차를 끝으로 마무리됐다. 계절을 세 번 바꿔가면서 촬영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아직 갈 길이 멀기에 그저 즐길 수만은 없는 순간이지만, 그럼에도 기분이 좋다. 영화 많이 기대해주시길 바란다”고 소감을 전했다.

▲ 지난 20일 강원도 춘천 세트에서 촬영을 끝낸 ‘군함도’ 제작진과 배우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CJ엔터테인먼트 제공]
영화 ‘군함도’는 일제 강점기, 일본 군함도(하시마, 군함 모양을 닮아 군함도라 불림)에 강제 징용된 후 목숨을 걸고 탈출을 시도하는 400여 명의 조선인 이야기를 그렸다. ‘베테랑’의 류승완 감독과 황정민, 소지섭, 송중기, 이정현의 만남으로 촬영 전부터 기대를 모았다.

황정민은 일본으로 보내주겠다는 말에 속아 군함도에 오게 된 경성 호텔 악단장 ‘이강옥’ 역을, 소지섭은 종로 일대를 평정했던 경성 최고의 주먹 ‘최칠성’ 역을, 송중기는 독립운동 주요 인사를 구출하기 위해 군함도에 잠입하는 독립군 ‘박무영’ 역을 맡았다.

또 이정현이 군함도에 강제로 끌려 온 조선인 ‘말년’ 역을, ‘부산행’으로 큰 사랑을 받은 김수안이 이강옥의 딸 ‘소희’로 분했다.

황정민은 “‘군함도’라는 큰 프로젝트를 잘 끝낸 것만으로도 기쁘고, 저 자신에게도 박수를 쳐주고 싶다”며 촬영이 끝난 소감을 전했다. 소지섭 역시 “어려운 촬영, 위험한 촬영, 또 감정적으로 힘든 촬영도 있었지만, 끝까지 잘 마무리 할 수 있어 감사하고 행복하다”고 전했다.

또 송중기는 “저에게도 의미가 큰 작품이라 잘하고 싶은 마음이 컸고, 최고의 스태프들이 모인 이 영화의 일원이라는 게 영광스러웠다”고 말했다. 이정현은 “최선을 다했으니 잘 봐주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일제강점기 수많은 조선인이 강제 징용을 당했던 ‘군함도’의 숨겨진 역사를 모티브로 류승완 감독이 새롭게 창조할 이야기를 비롯해 화려한 캐스팅으로 주목받는 영화 ‘군함도’는 2017년 개봉 예정이다.

아래 영상은 지난해 12월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제작한 ‘군함도의 진실’ 영상(일본어 버전)이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