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영상] 이슬비 대위, 조여옥 대위와 청문회 동행 이유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이슬비 대위가 5차 청문회 방청석에 앉았다가 참고인으로 지목됐다. [국회방송 생중계 캡처]

지난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5차 청문회’ 후반에 등장한 참고인 이슬비 대위가 논란의 중심에 섰다.

이날 이슬비 대위의 존재는 청문회 후반부 언론기자단의 요청에 따라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조여옥 대위와 하루 종일 동행한 여성의 소속과 신분을 밝히라”고 추궁하면서 드러났다.

조여옥 대위와 동행한 여성은 국군수도병원 중환자실에서 근무하는 이슬비 대위로, 그는 “조여옥 대위와는 국군간호사학교 때부터 친한 동기”라며 “개인적인 휴가를 냈는데 공교롭게 청문회가 열려 동행했다”고 밝혔다.



논란이 된 부분은 그다음이었다. 이슬비 대위가 “이 자리에 온다고 했더니 부대 병원에서 공가 처리하기로 했다”고 발언한 것. 공가는 병가의 원인 이외에 정당한 사유가 있을 때에 허가되는 공적 휴가다.

이에 “왜 사적으로 따라온 청문회를 공가로 처리하느냐”는 질문이 이어졌고, 이슬비 대위는 “국방부에서 동행해줄 근무자를 붙여주고 싶었는데, 다른 근무자가 동행했을 때는 문제가 생길 거라고 판단했고 그래서 동기인 저를 생각했다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이슬비 대위의 ‘공가’ 논란에 일각에서는 조여옥 대위 입국에 국방부가 개입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