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로봇의 노예가 된 사람들…‘로봇 오버로드’ 예고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화 ‘로봇 오버로드’ 포스터

로봇과 인간의 대결을 그린 영화 ‘로봇 오버로드’ 예고편이 공개됐다.

‘로봇 오버로드’는 외계에서 온 로봇에게 지구가 점령당한 상황을 배경으로 하고 있다. 로봇의 룰에 따라 집 밖으로 나오면 사살되는, 그야말로 노예처럼 지내는 지구인들에게 마지막 희망으로 떠오른 한 소년의 모험을 담았다.

공개된 예고편은 로봇군단에게 점령당한 지구의 모습으로 시작한다. 누구든 건물 밖으로 나오면 발각 10초 내에 다시 ‘집’으로 들어가야 한다. 하지만 ‘션 플린’(콜런 맥올리프)이라는 소년은 로봇의 눈을 피하는 방법을 알게 되고, 결국 로봇과 ‘연결’되어 그들을 조종할 수 있게 된다.

예고편 중반에는 이런 로봇에 맞서는 지구 저항군의 모습을 볼 수 있다. 거의 패배한 싸움으로 포기하려는 순간, 그들에게 마지막 희망으로 나타난 ‘션’이 지구의 운명을 걸고 로봇 군단과 맞선다.

하지만 어린 십 대 소년인 션에게 지구를 구하는 임무는 너무나 무겁다. 영상 말미에는 션을 도운 그의 어머니 ‘케이트’(질리언 앤더슨)와 로봇 군단의 앞잡이가 되어 지구인을 박해하는 ‘로빈’(벤 킹슬리)의 대결이 펼쳐진다.

과연, 로봇군단이 지구를 점령한 이유는 무엇이고 그 뒤에 숨겨진 비밀은 무엇인지, 또 션의 두 어깨에 달린 지구의 운명은 어떻게 될 것인지 궁금케 한다.

영화 ‘로봇 오버로드’는 2017년 1월 19일 국내 개봉 예정이다. 12세 관람가. 98분.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