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이탈리아 여성앵커 투명 유리책상 아래로 속옷 노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생방송 뉴스 중 여성 앵커의 속옷이 노출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지난 23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지난 2월 이탈리아 TG5 여성 앵커 코스탄자 칼라브레세(Costanza Calabrese)가 뉴스 생방송 진행 중 속옷이 노출되는 영상을 기사와 함께 소개했다.

투명 유리 책상에서 뉴스를 진행하던 코스탄자. 생방송 뉴스 끝 마지막 정리 멘트를 하는 그녀로부터 카메라가 줌 아웃된다. 검은 드레스 차림의 코스탄자는 투명 유리로 된 책상을 잊은 채 다리를 벌리고 앉아 있었다. 그녀의 하반신이 잡히면서 고스란히 속옷이 노출되는 방송 사고가 벌어진 것.



해당 영상은 지난 2월 26일 유튜브상에 게재된 것으로 현재 271만여 건의 조회수를 기록하며 네티즌들 사이에서 다시 회자되고 있다.

사진·영상= wild siskin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