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치타X장성환, 세월호 애도곡 ‘옐로 오션’ 무대…유가족 눈시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힙합의 민족2’ 방송화면 캡처

“밖에 누구 없어요? 벽에다 치는 아우성. 얼마나 갑갑했어요? 난 그때만 생각하면 내 눈물이 앞을 가려.”

래퍼 치타와 장성환이 27일 방송된 JTBC ‘힙합의 민족2’ 세미파이널 무대에서 세월호 유가족과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이날 치타와 정성환이 속한 핫칙스는 ‘Yellow Ocean’(옐로 오션)이라는 제목의 세월호 애도곡을 만들었다. 치타는 “2014년 세월호 참사 당시에도 이런 음악을 만들고 싶었지만, 제가 더 영향력이 있을 때 노래를 하고 싶었다. 아픈 부분을 건드리는 게 아닌가 걱정했는데, 유가족 분들이 오히려 용기를 주셨다”고 말했다.

이들은 무대 위에 올라 2014년 4월 16일 이후 멈춰버린 시간 속에 사는 사람들과 그날의 일들을 기억하며 촛불과 함께 밝혀야 할 진상들이 있음을 노래했다. 아직 풀리지 않는 세월호 7시간에 관한 이야기였다.



이처럼 진실은 절대 침몰하지 않는다는 강렬한 메시지와 세월호를 잊지 말자는 묵직한 가사에 유가족과, 관객들, 시청자들은 눈시울을 붉혔다. 특히 곡의 총 길이는 정확히 4분 16초로, 세월호 참사 당일을 상징해 의미를 더했다.

무대가 끝난 후 치타는 “민감한 주제다 보니까 제작진도 단어 하나하나에 신경 쓰면서 걱정을 했다. 유가족 분들께도 허락을 받았다. 이런 곡을 한다고 말씀드리고 무대에 오르게 됐다”며 “중요한 핵심은 ‘잊지 말자’다”라고 밝혔다.

사진·영상=힙합의 민족2/네이버tv캐스트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