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용돈 모아 경찰관에 캔커피 선물한 초등학생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울산경찰 페이스북

용돈을 모아 경찰관에게 캔커피를 선물한 초등학생들이 훈훈한 감동을 주고 있다.

울산경찰은 지난 26일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산타가 따로 있는 게 아니라 바로 아이들이 산타가 아닐까요?”라는 글을 올리며 1분 38초 분량의 영상을 공개했다.


☞ 영상이 보이지 않으면 클릭하세요

영상은 지난 21일 오후 울산 울주군 온산 파출소에서 찍힌 CCTV 영상을 편집한 것이다. 영상에는 초등학생 2명이 한참을 파출소 앞을 머뭇거리는 모습이 담겼다. 아이들은 파출소 안으로 들어가 경찰관에게 검은 비닐봉지를 내밀었다. “이게 뭐냐”는 경찰관의 물음에 아이들은 “경찰관 아저씨들 고생하셔서….”라고 기어들어가는 목소리로 답했다. 봉투 속에는 따뜻한 캔커피가 들어 있었다. 아침마다 등굣길 교통정리를 하는 경찰 아저씨들이 고마워 용돈을 모아 캔커피를 사왔다는 것이다.

아이들의 내민 캔커피를 받아든 경찰관들은 “잠시 청탁금지법(김영란법) 위반이 아닌지 고민했지만, 순수한 마음으로 건넨 아이들의 선물을 마다한다면 김영란법을 위반하는 것보다 더 큰 동심파괴범이 될 듯싶어 기쁜 마음으로 커피를 마실 수 밖에 없었다”고 전했다.

울산파출소는 학생들에게 고마움의 표시로 학용품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울산경찰은 “범죄 취약지에 대한 순찰활동을 더 열심히 해서 어린아이의 따뜻한 온정에 보답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영상=울산경찰/페이스북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