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걸그룹 네 팀이 꾸민 ‘다시 만난 세계’ 합동무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KBS 가요대축제 방송화면 캡처 (걸그룹 여자친구, I.O,I, 트와이스, 레드벨벳)

대세 걸그룹 네 팀의 합동 무대가 펼쳐졌다.

29일 방송한 ‘2016 KBS 가요대축제’에서는 마마무, 빅스, 태민, EXID, 씨엔블루, 아이오아이, 첸백시 등의 화려한 무대가 펼쳐졌다.

하지만 이날 가요대축제의 하이라이트는 여자친구, 아이오아이, 트와이스, 레드벨벳의 합동 무대였다. 걸그룹 네 팀은 각자의 데뷔곡으로 무대에 등장했다. 여자친구 ‘유리구슬’을, 아이오아이는 ‘픽 미’를, 트와이스 ‘우아하게’를, 레드벨벳 ‘덤덤’을 불렀다.



한 무대에 걸그룹 네 팀이 모이자 곧이어 소녀시대의 데뷔곡 ‘다시 만난 세계’가 흘러나왔다. 여자친구, 아이오아이, 트와이스, 레드벨벳 멤버들은 여유 넘치는 무대 매너와 다양한 표정 연기를 곡의 완성도를 높이는가 하면 부드러우면서도 발랄함 가득한 분위기로 소녀시대의 무대를 재해석해내며 대세 걸그룹의 저력을 입증했다.

사진·영상=2016 KBS 가요대축제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