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태국 국립공원서 셀카 찍던 여성 악어 공격당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셀카를 찍던 여성이 악어에 다리를 물리는 사고가 발생했다.

1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최근 태국 카오야이 국립공원(Khoao Yai National Park)에서 관광객 프랑스인 베네풀리에 레즈플러(Benetulier Lesuffleur·46)란 여성이 악어의 공격을 당했다고 보도했다.

당일 여성은 남편과 함께 코 야이 국립공원을 구경 중이었으며 셀카를 찍던 중 물가서 나온 악어에게 다리를 물렸다.

사고 직후 여성은 인근 병원으로 이송돼 회복 중이며 생명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카오야이 국립공원 칸치트 스리나파완(Kanchit Srinoppawan) 소장은 해당 여성이 악어 출몰 경고 표지판을 무시한 채 사진 찍기 위해 물가 가까이 접근하다 이러한 피해를 입었다고 밝혔다.

카오야이 국립공원은 1962년에 태국 최초의 국립공원으로 그 넓이만 2천 제곱킬로미터며 2005년 태국에서 두 번째로 큰 동파야엔(Dong Phaya Yen) 국립공원과 함께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됐다.

사진= dailymail.co.uk, googl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