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음식 줬더니 가족 다 데리고 나타난 라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음식 준 여성의 집에 자신의 가족을 다 데리고 나타난 야생동물이 화제다.

지난 30일 미국의 온라인 매체 버즈피드는 최근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에 거주하는 18세 가수 지망생 케일라 린(Kaylah Lynn)이 트위터에 게재한 영상 하나를 소개했다.




지난 8월 린은 야생에서 굶주림을 이기지 못하고 자신의 집에 찾아온 라쿤에게 먹이를 줬다. 이후 몇 차례 찾아온 그에게 린은 빵을 주곤 했다. 이렇게 인연을 맺은 린은 그에게 ‘로즈마리’란 이름을 붙여줬다. 하지만 한동안 로즈마리는 린을 찾아오지 않았다.

그러던 어느 날 로즈마리가 린의 집을 다시 찾아왔는데 로즈마리는 혼자가 아니었다. 그는 자신의 가족 모두를 데리고 린을 찾아온 것이다. 따뜻한 마음의 린은 그들 모두에게 먹이를 나눠줬으며 최근까지 라쿤들은 린의 집을 매일 찾는 것으로 전해졌다.이런 사연은 최근 린 친구에게 보낸 사진과 영상이 공개되면서 세상에 알려졌다. 린이 촬영한 사진과 영상에는 현관 앞에 찾아온 라쿤들과 빵을 나눠주는 모습이 담겨 있다.

린은 트위터를 통해 “이제는 각각의 라쿤들 개성까지 파악했다”며 “생김새를 보면 누가 누군지 다 알 정도”라고 전했다.






한편 지난해 11월 캐러밴으로 호주 전역을 여행 중인 저스틴 로리메르 가족들 밴에 캥거루 떼가 찾아온 영상이 화제가 된 바 있다.

사진·영상= Kaylah Lynn twitter, elegantmind twitter Trip In A Van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