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보수집회 자유 발언서 “박근혜 타도” 외친 남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유튜브 영상 캡처

지난해 12월 31일 ‘박근혜를 사랑하는 모임’(이하 박사모) 등 보수단체로 구성된 ‘대통령 탄핵기각을 위한 국민총궐기운동본부(탄기국)’ 집회 자유 발언대에서 박근혜 대통령을 규탄한 남성이 화제에 올랐다.

이 남성은 이날 서울 덕수궁 대한문 앞에서 열린 ‘7차 탄핵반대 송화영태(送火迎太) 태극기 집회’에서 발언권을 얻고 무대 위에 올랐다. 그는 자신을 “충남 천안에서 올라온 민족주의자”라고 소개하고서 “대한민국을 위해 만세 삼창을 하자!”고 제안했다. 이에 집회 참가자들은 화답하며 열렬한 환호를 보냈다.



이 남성은 곧 “민주 혁명을 짓밟고 자유와 진리를 파괴하며 대명천지에 국민을 기만해 대통령 권좌에 올라간 박근혜를 타도하고 규탄합시다”라고 외쳤다. 이때까지도 그의 뒤에 서 있던 진행자는 상황을 파악하지 못한 듯 웃고 있었다.

하지만 그가 “여러분, 박정희는 공산당이었으며 사형선고를 받았습니다. 18년 동안 이 나라를 군사 독재하며 우리 국민을 속이고 사기쳐서 18년 동안 30조의 차관을 들여서 여러분을 사탕발림했습니다. 그런 박정희의 딸이 어떻게…”라고 말하자 진행자는 그제야 마이크를 빼앗고 그를 무대 밖으로 밀어냈다.

당황한 진행자는 “여러분, 이래서 저희가 자유발언을 하는 것은 정말 잘못됐지요. 경찰 불러주십시오”라며 상황을 수습했다.

이 같은 모습이 촬영된 영상은 온라인 커뮤니티 등으로 퍼지며 누리꾼들 사이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