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넘어진 가구에 깔린 형 구하는 쌍둥이 동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믿을 수 없는 순간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2살 유아가 가구에 깔린 쌍둥이 형을 구한 것이다.

3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최근 미국 유타주에 사는 2살 아기 보우디 쇼프(Bowdy Shoff)가 넘어진 가구에 깔린 쌍둥이 형 브록 쇼프(Brock Shoff)를 구하는 영상을 기사와 함께 보도했다.

지난 1일 엄마 카일리 쇼프(Kayil Shoff)가 페이스북에 올린 영상에는 쌍둥이 형제 브록과 보우디가 방에서 놀고 있는 모습이 보입니다.

가구 서랍을 꺼내 놀고 있던 쌍둥이. 형 블록이 열린 서랍을 밟고 올라서는 순간, 서랍장이 쌍둥이 형제의 무게를 이기지 못하고 쓰러지며 브록과 보우디를 덮친다.

2분여의 시간이 흐르고 놀라운 광경이 펼쳐진다. 서랍장에 깔려 울고 있는 형 브록을 구해내기 위해 보우디가 서랍장을 밀어 형을 빠져나오게 한다.



사고 당시 엄마 카일리와 어른들은 위층에 있어 아들 브록의 울음 소리를 듣지 못했으며 다행스럽게도 브록은 경미한 부상만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쇼프 부부는 “영상 게재하는 걸 주저했지만 많은 부모에게 서랍장 위험에 대해 경고하고 싶었다”며 “서랍장이 볼트로 잘 고정되었는지 확인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지난해 12월 21일 다국적 가구기업 이케아는 2004년 넘어진 서랍장에 깔려 숨진 미국 어린이 3명의 엄마 킴벌리 아마토(Kimberly Amato)에게 약 5천만 달러(한화 약 600억원)를 지급하기로 합의했으며 서랍장 2900만 개를 리콜하고 말름 서랍장 시리즈 판매를 중단했다.

사진·영상= Kayil Sfoff Facebook / New Mailonline news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