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편의점서 쌀 훔치다 생포된 쥐, 결국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상점에서 쌀을 훔친 쥐가 처벌당한 사진 중국판 페이스북 웨이보를 통해 소개됐다.

23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최근 웨이보 계정 ‘jiu lian shan she zhang’ 사용자가 올린 결박당한 쥐 사진 2장을 기사와 함께 보도했다.



사진 속 쥐는 사지가 결박당한 채 줄에 매달려 있다. 산둥성 허위엔시 롄핑현 라이 톈카이(Lai Tiancai)의 편의점에서 쌀을 계속 훔치던 쥐를 잡아 처벌한 것이다.

첫 번째 사진에는 노란 종이 위에 “이것이 너희가 할 수 있는 최선의 일인가? 너희가 날 때려죽일지라도 난 쌀 훔친 것을 시인하지 않을 것이다”라고 쥐 자신의 입장을 대변하는 글이 쓰여져 있다. 또 다른 사진에는 “난 다신 훔치지 않을 거야!”라고 자책하는 적혀 있다. 웨이보 이용자는 사진과 함께 “내 친구의 편의점 창고에서 작은 쥐가 발견됐다”는 글을 남겼다.

해당 사진이 웨이보에서 논란이 되자 편의점 주인 라이 톈카이는 “쥐는 직원들에 의해 포획됐으며 메모도 그들이 직접 작성한 것”이라며 “이것은 단지 한 마리의 쥐일뿐 중요하지 않다”라고 전했다.

한편 웨이보의 쥐 사진을 접한 심천 경찰 측은 공식 계정을 이용, 3명의 웃는 얼굴 이모티콘을 쥐 사진에 달았다.

사진·영상= Weibo jiu lian shan she zhang / World News&EveryThing AbouT Life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