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경기 도중 안구 튀어나온 농구 선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유튜브 영상 캡처

농구 경기 도중 한 선수가 안구가 튀어나오는 부상을 입었다.

27일(현지시간) 영국 BBC 등에 따르면, 사고는 전날 오스트레일리아 프로농구리그(NBL) 소속 뉴질랜드 브레이커스와 케언스 타이팬스의 경기 도중 일어났다.

케언스 타이팬스의 센터 난나 에그우(24)가 리바운드를 시도하던 뉴질랜드 브레이커스의 포워드 아킬 미첼(24)과 부딪히며 얼굴을 실수로 때리고 만 것.

이 사고로 미첼은 안구가 밖으로 돌출됐고, 바닥에 엎드린 채 튀어나오는 안구를 부여잡았다. 이 상황은 중계 카메라에 고스란히 생중계되며 시청자들에게도 충격을 안겼다. 다행히 미첼은 인근 병원으로 이송돼 건강을 되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미첼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내가 지금까지 느꼈던 가장 큰 아픔까진 모르겠고 그저 이상한 느낌이 들었다. 멍이 들고 상처도 났지만 심각한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사진·영상=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