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서핑 중인 10살 소년 수면 아래 거대 백상아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핑하던 소년의 사진 속에서 거대한 백상아리가 포착돼 화제가 되고 있다.

30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지난 24일 호주 시드니 포트 스티븐스 사무라이 해변에서 서프보드를 즐기던 10살 소년 에덴 하슨(Eden Hasson)이 백상아리와 마주한 순간의 사진 포착됐다.

아빠와 함께 해변을 찾은 에덴 하슨. 에덴의 아빠 크리스 하슨(Chris Hasson)가 촬영한 사진에는 큰 파도 앞에서 서프보드를 타는 에덴의 모습이 담겨 있다. 사진에는 놀랍게도 거대한 백상아리가 입을 벌린 채 파도를 타는 모습이 고스란히 포착됐다.


사진을 접한 일부 사람들은 사진이 날조된 것이며 사진은 다른 서퍼가 파도 속에 빠져 있는 모습이라고 주장했다. 한 여성은 “상어는 몸집을 뒤집으면 일시적인 쇼크 상태인 ‘긴장성 부동’의 상태에 빠지게 된다”라고 댓글을 달며 상어가 아니라고 일축했다.

하지만 크리스는 “당시 물에 있던 4명의 서퍼들 모두는 사진이 조작되지 않았으며 틀림없는 상어라고 말했다”라고 강하게 반박했다.

한편 사진을 찍은 크리스는 당시 바위 위에서 해당 사진을 찍은 것으로 알려졌으며 그의 사진을 본 전문가들은 사진 속 상어가 3m가량의 백상아리라고 전했다.

사진·영상= Chris Hasson / C-Leb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