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염병하네” 최순실 풍자송으로 만들어진 청소 아주머니 발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유튜브 영상 캡처

지난달 25일 특검의 수사가 부당하다며 억울함을 호소한 최순실(61)에게 “염병하네”라고 일갈을 날린 청소 아주머니의 발언이 노래로 탄생했다.

앞서 지난해 12월 최순실 풍자송 ‘큰일 났네’를 만들어 화제를 모았던 싱어송라이터 심재경은 최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너무 억울해요’라는 제목의 음원을 공개했다.

노래 가사에는 얼마 전 화제가 됐던 특검팀 사무실에 강제 압송되며 억울함을 호소했던 최순실의 발언과 “염병하네”라는 청소 아주머니의 일침이 그대로 담겼다.



“여기는 더 이상 민주주의가 아닙니다. (염병하네. 염병하네. 염병하네) 자백을 강요하고 있어요. 난 아니라는데 우리를 멸망 시키려 해요. (염병하네. 염병하네. 염병하네) 너무 억울해요. 너무 억울해요. 너무 억울해요. (염병하네. 염병하네. 염병하네)”


‘너무 억울해요’를 접한 누리꾼들은 “핵사이다 노래다. 시원하다(시리**)”, “화가 났었는데 노래 때문에 웃었다(강**)”, “국민들의 속을 풀어줘서 고맙다(Jeng** *****)” 등의 댓글을 남겼다.

한편 심재경은 1983년 MBC 대학가요제에서 ‘그대 떠난 빈들에 서서’라는 곡으로 대상을 받은 서강대 노래패 ‘에밀레’의 멤버다.

사진·영상=심재경/유튜브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