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130억짜리 기아차 슈퍼볼 광고 ‘선호도 1위’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기아자동차의 슈퍼볼 광고가 화제다.

지난 6일(이하 현지시간) USA 투데이가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한 올해 슈퍼볼 광고 선호도 조사 결과 기아차 ‘영웅의 여정’이 1위를 차지했다. ‘애드 미터’(Ad Meter) 조사 결과다.

애드 미터는 1989년부터 USA 투데이가 자체 집계하는 TV 시청자의 슈퍼볼 선호 광고 조사다. 올해는 1만 5000명 이상의 시청자가 광고를 본 뒤 컴퓨터, 스마트폰, 태블릿 PC 등으로 투표에 참여했다.

기아차 광고는 평점 7.47점을 받아 혼다(6.97점), 아우디(6.88점)를 눌렀다. 국내 기업이 전체 1위에 등극한 것은 지난해 현대차에 이어 두 번째다.



기아차는 지난 5일 진행된 슈퍼볼 경기 3쿼터에 광고를 내보냈다. 유명 코미디 배우인 멀리사 매카시가 하이브리드 SUV 니로를 타고 남극과 초원을 누비며 생태 보존 활동을 벌이는 게 주요 내용이다.

기아차는 60초짜리 슈퍼볼 광고를 위해 약 130억원을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언론들에 따르면 올 시즌 슈퍼볼 광고 단가는 30초당 500만~550만 달러(약 60억~65억원)다.

사진 영상=Kia Motors America 유튜브 채널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