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빅토리아 시크릿 모델 재스민 툭스의 황홀한 비키니 자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빅토리아 시크릿 엔젤인 재스민 툭스(Jasmine Tookes·25)의 비키니 사진이 화제다.

6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2016 빅토리아 시크릿 패션쇼에서 3백만 달러(한화 약 34억 3700만 원)짜리 판타지 브래지어를 입어 세상 사람들의 주목을 받았던 재스민 툭스가 이번엔 멕시코의 한 휴양지에서의 황홀한 비키니 자태를 선보였다.

지난 1일 자신의 생일을 맞아 멕시코 바하캘리포니아 반도 최남단 산루카스 곶으로 휴가를 떠난 재스민. 그녀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뷰가 있는 방’(Room with a view)이란 캡션을 단 사진을 소개했다. 그녀의 완벽한 뒷태는 오션뷰의 아름다움을 능가했다.

또 다른 사진에는 야외 수영장의 턱에 포즈를 취한 채 누워있는 모습과 밀짚모자를 쓴 채 창밖을 바라보는 모습이 담겨 있다.

재스민의 생일파티 겸 이번 휴가에는 남자 친구 조단 데이비드 보레로(Juan David Borrero)를 비롯해 빅토리아 시크릿 모델 로미에 스트레드(Romee Strijd), 라리스 리베이로(Lais Ribeiro) 등이 함께 참석했다.

사진= Jasmine Tookes Instagram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