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뮤직뷰!] 꽃잎점 치는 애틋한 짝사랑, 홍진영 ‘사랑한다 안한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홍진영 ‘사랑한다 안 한다’ 뮤비 캡처

꽃잎으로 사랑을 점치는 짝사랑의 애타는 마음이 홍진영의 맛깔스러운 목소리로 완성됐다.

트로트 가수 홍진영은 9일 0시 ‘사랑한다 안한다’를 발표했다. ‘엄지척’ 이후 약 1년 만에 홍진영이 들고 나온 ‘사랑한다 안한다’는 사랑에 빠진 여자가 꽃잎을 하나하나 떼어내며 사랑을 점치는 노랫말이 돋보이는 곡이다. 무엇보다 전주 부분부터 흘러나오는 애절한 하모니카 연주와 홍진영의 애틋하면서도 간드러진 목소리가 어우러져 한 번 들었을 뿐인데 귓가를 계속 맴돈다.



특히 ‘사랑한다 안한다’는 지창욱 주연의 영화 ‘조작된 도시’의 OST로 삽입돼 주목을 받고 있다. 이날 함께 공개된 뮤직비디오는 영화 ‘조작된 도시’의 하이라이트가 삽입됐다. 애절한 노래와 박진감 넘치는 액션 장면이 다소 생소하게도 느껴지지만, 극 중 주인공들이 헤쳐나가는 역경의 과정과 맞물려 생각하니 영화에 특별한 감성을 불어넣는 듯하다.

일단 시작은 순조롭다. 홍진영의 신곡 ‘사랑한다 안한다’는 9일 오전 8시 기준으로 엠넷, 올레뮤직에서 1위에 등극하는가 하면 소리바다, 네이버 뮤직, 몽키3 등 주요 음원 사이트에도 상위권에 안착하며 좋은 성적을 내고 있다.

홍진영은 9일 오후 서울 마포구 메세나폴리스에서 열리는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첫 무대를 공개할 예정이다.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