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걸그룹 출신 홍진영, ‘사랑의 배터리’ 받고 운 사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트로트 가수 홍진영이 9일 서울 마포구 서교동 신한카드 판스퀘어 라이브홀에서 열린 ‘사랑한다 안 한다’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있다.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사랑의 배터리’라는 곡을 처음 받았을 때 울었습니다.”

어느덧 데뷔 10주년을 맞은 가수 홍진영이 자신의 히트곡 ‘사랑의 배터리’를 처음 받아들고 느꼈던 소회를 이같이 밝혔다. “가사가 너무 직설적이고 ‘배터리’라는 단어로 노래를 해야 하나”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다.



홍진영은 9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신한카드 판스퀘어 라이브홀에서 ‘사랑한다 안한다’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홍진영은 “2007년 걸그룹 스완의 멤버로 데뷔했었는데 두 달 만에 망했다”며 “‘그래도 걸그룹을 두 달 했었는데’라는 생각과 ‘트로트는 어른들의 전유물’이라는 어린 마음에 트로트로 전향하고 나서 막막했다”고 고백했다.

하지만 홍진영은 ‘사랑의 배터리’라는 곡으로 이름을 알리게 됐고, 현재는 음악과 예능에서 종횡무진 활동하고 있다. 홍진영은 이제 생각이 달라졌다. 그는 “윤정이 언니가 길을 닦아서 내가 활동을 할 수 있게 됐듯이 나 또한 후배들이 폭넓은 활동을 할 수 있게 해주는 ‘길잡이’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홍진영이 발표한 신곡 ‘사랑한다 안 한다’는 주요 음원 사이트에서 1위를 차지하는가 하면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며 화제가 되기도 했다. ‘사랑한다 안 한다’는 사랑에 빠진 여자가 꽃잎을 하나하나 떼어내며 사랑을 점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전주 부분부터 흘러나오는 권병호의 부드러운 하모니카 연주에 박신원의 맛깔스러운 쓰리핑거 기타 연주, 홍진영 만의 간드러진 목소리가 돋보인다.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