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관리 안 해요?” 몸매 지적에 홍진영이 밝힌 심경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트로트퀸 홍진영이 9일 열린 쇼케이스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포털사이트에 트로트 가수 ‘홍진영’을 검색하면 어김없이 따라붙는 연관검색어가 있다. 바로 ‘몸매’다. 그만큼 ‘우월한 몸매’, ‘볼륨 몸매’, ‘S라인’이라는 수식어를 달고 사는 그지만 그에게도 남모를 고충은 있었다.

홍진영은 9일 서울 마포구 서교동 신한카드 판스퀘어 라이브홀에서 열린 ‘사랑한다 안 한다’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여자 연예인으로 살아가며 겪는 고충을 솔직하게 털어놨다.




이날 홍진영은 “최근 설특집 방송이 나간 뒤 SNS를 통해 ‘관리 좀 하라’는 메시지를 굉장히 많이 받았다. 답장을 어떻게 해야 할지 몰라 사진을 올리며 ‘다이어트 할 것’이라고 올렸더니 ‘잘 생각했다’라는 답이 돌아왔다”라고 말했다.

물론 홍진영은 이 모든 것이 대중의 관심이자 공인으로서 받아들여야 할 몫임을 인정했다. 그러면서도 홍진영은 “정말 상처를 받았다. 체중은 물론 의상과 웃는 것까지 지적을 많이 받는다”면서 “제약을 받으면 원래의 모습이 나오지 않기 때문에 시청자들이 조금은 넓은 마음으로 봐주시면 좋겠다”고 부탁했다.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