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장난이 지나쳐’ 남친 앞에 출혈 연기 선보였더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여자 친구의 철없는 장난으로 남자 친구가 기절하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최근 페이스북에는 가짜 피로 출혈 상황을 연출, 남자 친구를 놀라게 만드는 레베카 리사엘드리지(Rebekah Eldridge)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국 잉글랜드 버킹엄셔 주 밀턴 케인즈에 사는 레베카. 영상에서 그녀는 가짜 혈액을 손에 듬뿍 바른 뒤 남자 친구인 레우벤 파인더(Reuben Fiander)에 전화를 건다. 그녀는 레우벤에게 “집으로 와줄래? 칼에 손을 베어 출혈이 멈추지 않아!”라고 말한다. 잠시 뒤, 일터에서 집으로 돌아온 그가 피범벅인 레베카의 모습을 보고 의식을 잃고 바닥에 쓰러진다.



한편 레베카와 레우벤은 유튜브에서 몰래카메라 채널 ‘ReuBekah Vidz’를 운영 중이며 해당 영상은 현재 페이스북 상에서 72만 1천여 명의 조회수를 기록 중이다.

사진·영상= ReuBekah Vidz Facebook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