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세계서 가장 뚱뚱한 500kg 여성, 치료 위해 인도행…크레인·화물기 동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EPA 연합뉴스

세계에서 가장 뚱뚱한 여성이 비만 치료를 위한 수술을 받으려고 화물기를 이용해 인도로 향했다.

11일(현지시간) 이집트 언론에 따르면, 이집트 알렉산드리아에 사는 압델 아티(36)는 전날 알렉산드리아에 있는 보르그 알아랍 공항에서 화물기를 타고 인도로 이송됐다.

이 과정에서 몸무게가 500kg이 넘는 아티를 차량에서 화물기로 옮기고자 크레인까지 동원되는 진풍경이 벌어지기도 했다.

▲ 사진=EPA 연합뉴스

아티는 몸무게가 비정상적인 속도로 불어나면서 11세 때부터는 학교는커녕 집 밖으로 나갈 수 없었다. 따라서 이번 외출은 25년 만에 외출인 셈이다.

아티는 사상충이 혈액에 기생해 유발되는 ‘코끼리피부병’(elephantiasis)과 이로 인한 내분비선 장애로 비정상적인 몸무게를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아티의 가족들은 지난해 10월 인도 뭄바이의 유명 비만 치료 전문의에게 도움을 요청하는 동시에 외무부에는 치료 목적의 비자 발급을 신청했다.

사진=EPA연합뉴스, 영상=euronews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