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먹튀 논란’ 김준수가 입대 전 남긴 영상 편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씨제스엔터테인먼트/네이버tv

JYJ 김준수의 입대 전 마지막 모습을 담은 영상이 공개됐다.

소속사 씨제스 엔터테인먼트는 지난 9일 오후 네이버TV 공식 채널을 통해 ‘준수가 전하는 입대 전 인사’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영상에서 김준수는 “지금 이 영상을 보고 계실 때면 저는 훈련소에서 첫날밤을 맞이하고 있겠다. 물론 ‘데스노트’로 인사를 드렸는데 정식으로 인사를 전하지 못하고 떠난 것 같아 죄송한 마음에 이렇게 영상으로 남기게 됐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훈련소를 들어가기 전까지 일정을 다 끝마치고 남은 기간 많이 생각했다. 그동안 여러분에게 너무 많은 사랑을 받았다. ‘누구보다 정말 행복했던 사람이었구나’ 하는 생각을 하게 됐다“며 ”꿈이라고 해야 되나. 무대에서 노래를 접을 수 있었던 상황이었는데 모든 게 여러분 덕분이다. 7년이라는 시간 동안 더할 나위 없이 수많은 공연을 설 수 있었다. 훈련소를 가게 된 그 감사함이 더욱 생각한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끝으로 ”감사하다는 말뿐인데 그 말뿐이라 정말 죄송스럽다. 1년 9개월이라는 시간, 잠시 여러분과 떨어져 있겠지만 남자는 30대부터라고. 더 건강하고 멋지고 의젓한 모습으로 찾아오겠다. 음악 들으면서 조금만 기다려 달라. 사랑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7일 한 매체는 올 1월 김준수 소유의 제주토스카나호텔이 한 부동산 업체에 240억 원에 팔려 지난달 26일 다시 서울에 있는 신탁회사로 소유권이 이전됐다고 보도했다.

이 과정에서 김준수는 각종 세금 감면 혜택만 챙긴 것으로 알려지면서 ‘먹튀’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게다가 호텔의 한 관계자는 임금이 제때 들어온 적이 없다며 불만을 제기했고 ‘임금 체불 논란’까지 불거지게 됐다.

이에 대해 소속사 측은 “현재까지 토스카나호텔 임직원의 임금 체불은 없었다”고 결백을 주장하며 “매각 대금으로 직원들에 대한 급여를 모두 정상적으로 지급했으며, 퇴직급여를 산정해 전액 지급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또 “김준수가 호텔 매각 과정에서 매수자 측에 제일 우선적으로, 그리고 가장 긴급하게 요구한 사항이 바로 고용인에 대한 안정적 승계”였다고 해명했다. 매수자 측과 이 부분에 대해 충분히 협의, 최대한 고용승계를 유지하기로 합의했다는 것이 소속사 측의 설명이다.

한편 김준수는 이날 충남 논산 육군훈련소로 입소했다. 4주간의 기초군사훈련을 받고 경기남부지방경찰청 홍보단으로 배치돼 의경 복무를 시작한다. 김준수의 전역 예정일은 2018년 11월 8일이다.

사진·영상=씨제스엔터테인먼트/네이버TV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