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수백명 춤추던 클럽 천장 갑자기 무너져…혼비백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트위터

수백 명이 춤추던 클럽에서 갑자기 천장이 무너져내리는 사고가 발생했다.

12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이날 새벽 1시 30분쯤 맨체스터의 ‘더 팩토리’(The Factory)라는 이름의 클럽에서는 가로 10m, 세로 5m의 대형 석고 보드가 무너져 내렸다.

당시 클럽 내부 상황을 찍은 영상에는 춤을 추던 여러 사람이 비명을 지르며 손으로 천장을 떠받치는 모습이 담겼다.



이번 사고로 붕괴한 석고보드에 머리를 맞거나 깨진 LED 조명의 유리 조각이 눈에 튀었다는 피해자는 있었으나, 다행히 큰 부상은 입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클럽 관계자는 2년 전에도 같은 위치의 석고 보드가 헐거워진 적이 있다고 밝혔으나 천장이 붕괴한 정확한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고 매체는 전했다.

사진·영상=유튜브

영상팀 @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