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갑자기 날아든 고무밴드에 승리 빼앗긴 육상선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유튜브 영상 캡처

아일랜드에서 벌어진 한 육상 경기에서 황당한 장면이 나왔다.

앵거스 멜든(골웨이아일랜드국립대학)은 아일랜드대학육상협회 주최로 지난 12일(현지시간) 애슬론에서 열린 실내 800미터 육상 대회 준결승전에서 선두로 달리고 있었다. 해프닝은 멜든이 결승선을 코앞에 둔 시점에 일어났다.



애슬론이 전력질주를 하고 있던 트랙 바로 옆에서 장대높이뛰기 연습을 하던 선수의 고무 밴드가 날아가 멜든의 다리를 옭아맨 것. 졸지에 고무밴드에 발목이 칭칭 감긴 멜든은 엉거주춤 뛰어가다 1위 자리를 내주고 말았다.

다행히 멜든은 이러한 어처구니 없는 해프닝에도 무사히 최종 결승전에 이름을 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영상=Vbhut/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