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성희롱 당한 자전거녀의 복수 동영상, 알고보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유튜브 영상 캡처

자전거를 타던 도중 성희롱을 당하자 사이드미러를 뜯어버린 여성의 동영상은 연출된 것으로 드러났다.

앞서 이 영상은 지난 21일 SNS에 공개된 직후 전세계에서 화제가 됐다. 한 오토바이 운전자의 고프로 카메라에 담긴 영상에는 영국 런던의 한 교차로에서 멈춰선 승합차 운전자가 자전거를 탄 여성에게 추파를 던지는 모습이 담겼다. 여성은 사이드미러를 손으로 치며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지만, 승합차 운전자는 “숙녀답지 않다”, “생리 중이냐”며 비아냥거렸다. 잠시 후 여성은 자전거 페달을 힘껏 밟아 승합차를 뒤쫓더니 승합차의 사이드미러를 양손으로 힘껏 뜯어 바닥에 내팽개쳤다.



22일(현지시간) 영국 BBC와 더 선, 가디언 등은 이 영상이 ‘가짜’(fake)로 드러났다며 다음과 같은 이유를 제시했다.

먼저 한 목격자는 더 선과의 인터뷰에서 “길을 건너던 중 영상 속 승합차 운전자와 같은 복장을 한 남자들이 자전거에 탄 여성에게 ‘승합차를 공격적으로 따라붙으라’라는 지시사항을 내리는 것을 봤다”며 “(영상을 찍던) 바이크 운전자가 그들과 함께 2,3번 정도 그 상황을 연습하는 것을 봤다”고 증언했다.

또 오토바이에 달린 고프로에 담긴 영상치고는 사람들의 목소리가 너무 깔끔하게 녹음됐으며 오토바이가 달릴 때 바람 소리도 들리지 않는다는 점, 너무 쉽게 사이드미러가 뽑혔다는 점도 해당 영상이 연출됐다는 근거로 제시됐다.

한편 이 영상은 ‘바이럴 스레드’(Viral Thread)란 페이스북 페이지에 처음 올라왔다. 영국 BBC는 이 페이지를 운영하는 회사는 바이럴 비디오 전문 회사 ‘정글 크리에이션’(Jungle Creations)이 해당 영상은 정체를 밝힐 수 없는 다른 곳에서 받은 영상으로 가짜가 아니라는 입장을 고수했지만, 몇 시간이 되지 않아 가짜일 수도 있다는 점을 인정했다고 전했다.

사진·영상=ViralHog/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