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쇼핑몰서 스턴트묘기 선보이다 추락해 숨진 10대 소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싱가포르의 한 쇼핑몰서 스턴트 묘기를 선보이다 10대 소년이 추락사했다.

1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지난달 24일 싱가포르 한 쇼핑몰에서 17세 조나단 차우(Jonathan Chow)가 4층에서 떨어져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호주에서 유학하던 중 징병을 위해 자국인 싱가포르로 귀국한 차우가 죽은 곳은 오차드 센트럴과 오차드 게이트웨이 사이를 잇는 연결 통로.

멋진 스턴트 묘기를 보여주기 위해 유리난간 너머 선반 위로 뛰어내렸고 친구 루스(Ruth)는 그 순간을 스마트폰으로 촬영 중이었다. 그가 착지한 곳은 플라스틱 보드였던 선반 위. 콘크리트로 생각했던 플라스틱 지붕이 무너지면서 차우가 4층에서 2층 바닥으로 추락했다.

추락 당시 2층에는 4명의 행인이 차우를 살리려고 시도했지만 병원에 이송된 그는 끝내 사망했다.



사고 현장서 촬영 중이었던 루스는 투데이 온라인과의 인터뷰를 통해 “선반이 플라스틱으로 만들어졌다는 생각은 하지 못했다”며 “위험한 행동인 줄 알았지만 차우를 막기 전 그는 이미 뛰어내렸다. 나 또한 뛰어내리려 했지만 너무 늦었다는 것을 알았다”라고 밝혔다. 이어 루스는 차우가 죽기 전 “스냅챗(Snapchat: 사진과 영상을 보낼 수 있는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비디오를 찍을 수 있게 도와 달라고 말했다”라고 덧붙였다.

쇼핑몰 최고 운영 책임자 마비스 서우(Mavis Seow)는 “연결 통로의 유리 난간은 1.2m 높이의 안전 펜스 역할을 하고 있었다”면서 “선반은 플라스틱 구조물이라는 접근 금지 안내판도 설치돼 있었다”고 설명했다.

쇼핑몰 측은 연결 통로의 보안 담당자 순찰을 강화시키고 펜스를 유리 난간이 아닌 다른 구조물로 대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차우는 정기적으로 자신의 스턴트를 촬영해 왔으며 친구들 사이에서 재능 있는 스케이트보더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영상= Liveleak/ Your Opinion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