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새영화> ‘아뉴스 데이’ 안느 퐁텐, 임신한 수녀들의 실화를 이야기하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아뉴스 데이’ 스틸컷

“영화를 위해 두 번의 수녀원 생활을 경험했다. 이를 통해 얼굴, 몸짓, 그들의 모든 순간을 영화 속에 자연스럽게 담을 수 있었다”

영화 ‘아뉴스 데이’를 연출한 안느 퐁텐 감독의 말이다. 그녀는 “프랑스 의사의 노트에서 발견한 수녀들의 이야기에 강한 유대감을 느꼈다. 모성애와 믿음, 모두 다뤄보고 싶었던 주제들이었기에 주저 없이 선택했다”며 연출 계기를 밝혔다.

배우로 데뷔한 그녀는 1997년 ‘드라이 클리닝’으로 베니스영화제에서 각본상을 받으며 활동영역을 넓혔다. 2013년 연출작 ‘투 마더스’를 통해서는 탁월한 영상미를 선보여 많은 사랑을 받았다. 그녀의 신작 ‘아뉴스 데이’는 1945년 폴란드, 임신한 일곱 명의 수녀들에게 찾아온 기적 같은 희망을 담은 감동 실화다.

실화를 모티브로 한 전작들을 통해 탄탄한 각본과 섬세하고 우아한 연출을 선보인 그녀가 신작 ‘아뉴스 데이’를 통해 언론과 평단의 극찬을 받았다.

안느 퐁텐 감독은 ‘아뉴스 데이’를 본 관객들이 “세계에서 일어나는 모든 끔찍한 일에도, 반드시 희망이 있다는 것을 느끼길 원한다”고 전했다.

한편 “안느 퐁텐의 작품 중 가장 훌륭하다”(Variety), “그녀는 이 작품을 통해 감독으로서 놀랍도록 큰 성장을 이뤄냈다”(ImmigrantFilm) 등 해외 언론과 평단의 호평은 그녀의 성장을 궁금케 한다.

안느 퐁텐 감독의 신작 ‘아뉴스 데이’는 3월 30일 개봉 예정이다. 15세 관람가. 115분.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