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새영화> 알면 알수록 피곤한 어느 남자의 속사정…‘판타스틱 피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화 ‘판타스틱 피어’ 스틸컷

사이먼 페그 주연의 영화 ‘판타스틱 피어’가 오는 3월 16일 국내 관객과 만난다.

극중 ‘잭’(사이먼 페그)은 성공한 동화 작가다. 그는 빅토리아 시대의 연쇄살인에 관한 첫 범죄 소설 집필을 계획한다. 하지만 잭은 자료 조사에 심취한 나머지 자신이 살해당할 거라는 피해망상과 편집증을 겪게 된다.

그러던 어느 날, ‘잭’은 자신의 소설에 관심을 보인 할리우드 제작자가 나타났다는 소식을 듣는다. 기쁨도 잠시, 그는 깨끗한 옷이 없다는 막막한 현실을 깨닫는다. 당장 빨래를 하지 않으면 일자리를 잃을 위기에 처한 잭은 빨래방에 대한 공포로 망설인다.

우여곡절 끝에 용기를 내 빨래방으로 향한 잭은, 그곳에서 이상형 ‘상기트’를 만난다. 빨래를 마친 잭은 약속 장소로 향하던 중 괴한에게 납치된다.

‘판타스틱 피어’는 ‘근거 없는 공포’라는 사전적 의미다. 연기파 배우 사이먼 페그가 ‘잭’을 맡아 다양한 공포와 변화무쌍한 감정 변화를 유려하게 소화했다.

빨래방에서 우연히 만난 ‘잭’의 이상형 ‘상기트’ 역은 ‘다즐링 주식회사’로 유명한 아마라 카렌이 맡았고 연극, TV, 영화 전방위적인 활동을 펼치는 배우 폴 프리먼이 ‘잭’의 트라우마를 상담해주는 ‘프리드킨 박사’로 열연했다.

겁 많고, 걱정은 더 많은 문제적 남자의 일탈기를 신선하게 그린 ‘판타스틱 피어’는 3월 16일부터 btv, U+, 케이블 TV VOD 등 다양한 플랫폼에서 만날 수 있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