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대중교통 ‘남근 좌석’…멕시코의 특이한 성희롱 캠페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중교통에 ‘남근 좌석’이 설치돼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26일(현지시간) 영국 메트로는 멕시코 지하철에서 실시된 특이한 성희롱 캠페인에 대해 보도했다.

독특한 성희롱 캠페인은 바로 ‘남근 좌석’을 이용한 남성들의 반응 엿보기. ‘남근 좌석’ 등받이는 남자의 가슴 모양으로 앉는 자리엔 두터운 허벅지와 남근이 있다.



‘남근 좌석’ 바로 뒤 창에는 “오직 남성들만 앉으세요”라는 안내판이 설치됐고 이를 본 여성들은 이상한 좌석의 모양을 쳐다보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아무도 앉지 않은 ‘남근 좌석’에 생각 없이 앉은 한 남성은 놀라 급히 일어섰다. 또 다른 남성은 점퍼를 벗어 ‘남근 좌석’에 깔고 앉기를 시도하다가 불편함에 곧 자리를 박차고 일어났다.

‘남근 좌석’ 바닥에는 “여기 앉아 있으면 불편하지만 이것은 여성이 일상생활에서 겪는 성폭력과는 비교가 되지 않는다”라는 글귀가 적혀 있다.

멕시코시티에서는 여성 10명 중 9명이 성희롱 피해 경험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남근 좌석’은 멕시코 메트로가 성희롱 근절을 위해 제작한 캠페인의 일환으로 기획됐다.

사진·영상= arshad ali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