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왕따 여고생 사연에 시민들 ‘토닥토닥’…실험영상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딩고 유튜브 채널 캡처

“제가 고민이 있어서 그런데 혹시 들어주실 수 있으세요?”

학교에서 왕따를 당하고 있다는 한 여고생이 공원 벤치에 앉아 있는 여성에게 다가가 조심스럽게 말을 꺼낸다. 고개를 푹 숙인 채 하염없이 우는 학생에게 여성은 “앉아요. 무슨 일인데요?”라고 묻는다.

지난 25일 유튜브 채널 딩고는 ‘왕따 당하는 학생이 울면서 도와달라고 한다면?’이라는 제목의 실험 영상을 공개했다. 위로받고 싶은 학생과 그 학생에게 새겨진 상처를 어루만져 주는 시민들의 모습이 잔잔한 감동을 전한다.

영상을 보면, 학생의 사연을 들은 한 여성은 “나쁜 애들이다. 어차피 사회 나가도 제대로 못 할 애들이야. 무시해. 걱정하지 마”라며 위로한다. 상황이 악화될 것을 두려워 선생님에게도 아직 알리지 못했다는 학생의 말을 들은 한 남성은 “아저씨도 조카가 있다. 대학교 다니는 조카도 있고, 고등학교 다니는 조카도 있다. 가슴이 아프다”라고 말한다.

또 다른 여성은 “부모님께 말했느냐?”고 묻는다. 학생이 “엄마가 아시면 속상해하실 것 같아서 말하지 못했다”고 답하자, 말없이 학생의 눈물을 닦아준다.

다른 시민들 역시 학생의 얘기에 귀 기울이며 진심 어린 위로와 응원의 말을 건넨다. “잘 될 거야”, “괜찮아. 괜찮아. 네 마음 다 이해해… 힘내”라며 학생의 어깨를 토닥이거나 감싸 안아준다.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진짜 우리나라 살만하다”, “눈물이 난다. 저렇게 착한 사람들이 많아서 다행이다”라는 등 안도의 반응을 보였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