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우리 딸! 지켜주지 못해 미안해…‘지렁이’ 예고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화 ‘지렁이’ 예고편의 한 장면.

청소년 성범죄, 장애인 차별 등 충격적인 이야기를 담은 영화 ‘지렁이’ 메인 예고편이 공개됐다.

‘지렁이’는 청소년 성범죄 피해를 당한 딸 ‘자야’(오예설)를 둘러싸고 진실을 밝히고자 울부짖는 장애인 ‘원술’(김정균)의 이야기를 통해 우리 사회를 통렬하게 고발하는 작품이다.

공개된 예고편은 아빠 ‘원술’과 딸 ‘자야’의 행복한 일상으로 시작한다. 하지만 집단 따돌림에 시달리던 자야는 성폭력 피해자가 된 뒤, 결국 죽음을 택한다.

억울한 죽음을 맞은 딸의 유골을 뿌리는 원술이 “왜…”라고 소리치는 모습이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특히 김정균, 오예설 두 배우의 애틋한 부녀 모습이 이들에게 닥친 사건을 더욱 분노케 한다.


우리 사회에서 약자일 수밖에 없는 부녀 모습을 담은 ‘지렁이’는 최근 각종 사학비리와 차별 문제로 끊임없이 잡음을 낳는 대한민국의 현실과 맞닿아 있다.

배급사 투썸업픽쳐스 측은 “영화의 제목인 ‘지렁이’와 같이 밟으면 꿈틀하는 약자의 위치에서 바라본 사회 문제를 통해 외면할 수 없는 대한민국의 민 낯을 고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영화는 오는 4월 20일 개봉 예정이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