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아버지와 이토씨’, 톡톡 튀는 캐릭터 담은 ‘미운 우리 XX’ 영상 공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아버지와 이토씨’, ‘미운 우리 XX’ 영상의 한 장면.

가족 시트콤 ‘아버지와 이토씨’의 ‘미운 우리 XX’ 특별 영상이 공개돼 눈길을 끌고 있다.

영화 ‘아버지와 이토씨’는 34세 ‘아야’(우에노 주리)와 그녀의 남친 54세 ‘이토씨’(릴리 프랭키)가 74세 ‘아야의 아버지’(후지 타츠야)와 펼치는 가족 시트콤이다.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를 패러디한 이번 영상에는 영화 속 에피소드를 통해 톡톡 튀는 캐릭터들을 만날 수 있다. 서점에서 아르바이트하는 ‘아야’, 그녀의 남친 ‘이토씨’와 갑작스럽게 등장한 ‘아버지’의 모습을 볼 수 있다.

아버지는 아침부터 저녁까지 사사건건 잔소리를 늘어놓는다. 일에 지친 ‘아야’는 취직도 출산도 안할 거라고 폭탄선언을 한다. 가장 불편하고 어색해야 할 남친 ‘이토씨’는 시종 평정심을 잃지 않는 느긋함을 보인다.

영화 ‘아버지와 이토씨’는 특별해 보이는 ‘아야’네 가족을 통해 모두가 겪고 있거나, 겪게 될 가족의 고민과 갈등을 위트 있게 풀어낸다. 또 아버지의 숨겨진 비밀을 둘러싼 흥미진진한 사건 전개가 뭉클함을 선사할 예정이다.

‘노다메 칸타빌레’, ‘뷰티 인사이드’ 등의 작품으로 국내에서도 큰 인기를 얻고 있는 우에노 주리가 단순하게 살고 싶은 평범한 34세 ‘아야’로 변신해 공감을 이끌어낸다.

여기에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 ‘바닷마을 다이어리’ 등의 작품으로 사랑받은 릴리 프랭키가 생각대로 자유롭게 사는 평온 그 자체 54세 ‘이토씨’로 분해 우에노 주리와의 자연스러운 커플 연기를 선보인다.

딸의 한가로운 일상을 뒤흔든 선입주 후통보 74세 ‘아버지’는 일본의 대표 연기파 배우 후지 타츠야가 연기했다.

타나다 유키 감독은 “영화관을 나서면서 오랜만에 부모님께 전화를 드려볼까? 집에 조금 더 자주 내려가 볼까? 라는 생각을 해준다면 기쁠 것 같다”는 소박한 바람을 전했다.

영화는 오는 4월 20일 개봉 예정이다. 12세 관람가. 119분.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