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공개 하루 전날 유출된 오버워치 트레일러 영상 보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유출된 오버워치 ‘반란’ 트레일러 캡처

오는 12일 대규모 업데이트를 앞둔 오버워치의 신규 이벤트와 새로운 스킨들에 관련된 정보가 담긴 영상이 하루 앞서 유출됐다.

11일(현지시간) 포브스 등 외신에 따르면, 영상이 유출된 것은 플레이스테이션 프랑스 유튜브 계정이 오버워치의 트레일러 영상을 정식 공개 일정보다 하루 앞서 공개한 데서 비롯된 것이다. 유출된 영상은 해당 유튜브 채널에서 내려간 상태지만, 해당 영상은 이미 SNS를 통해 급속도로 퍼지고 있다.



이번에 유출된 영상은 ‘반란’(Insurrection)이란 제목의 영상으로 영국 ‘왕의 길’에서 발생한 로봇들의 반란을 막기 위한 오버워치 멤버들(트레이서, 라인하르트, 메르시, 토르비욘)의 모습을 담고 있다. 이를 통해 오버워치의 신규 한정 이벤트 모드 ‘왕의 길 폭동’ 전장과 플레이 캐릭터를 확인해볼 수 있다.

또한 오버워치의 내부 조직인 ‘블랙워치’ 맥크리·겐지, 7년 전의 위도우메이커, 푸른색 요원 복장을 착용한 라인하르트·메르시·트레이서·토르비욘을 포함한 신규 전설 스킨 등도 미리 볼 수 있다.

오는 12일 진행예정인 업데이트에서는 공개된 신규 스킨 외에도 스프레이, 감정 표현 등 약 100종의 신규 아이템이 추가될 예정이다.

사진·영상=유튜브

영상팀 soe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