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살모사 공격에 두 아들 살린 슈퍼맨 아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News Syndication, Josh Rose Facebook, SWNS.com
독사로부터 자식들을 지켜낸 용감한 영국 아빠 조쉬 로즈(Josh Rose·27).

독사로부터 자식들을 지켜낸 용감한 영국 아빠의 이야기가 감동을 주고 있다.

12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지난 9일 하운슬로 히스의 조쉬 로즈(Josh Rose·27)가 두 아들을 위협하던 독사를 막아냈다고 보도했다.

불행한 사고는 지난 토요일, 두 아들 링컨(Lincoln·3), 세바스찬(Sebastian·2)과 함께 하운슬로 히스 오픈 스페이스(Hounslow Heath Open Space) 공원으로 소풍을 나선 날 발생했다. 아이들과 함께 소풍을 즐기던 무렵 바위로부터 애더(adder: 유럽의 살모사)가 미끄러져 내려와 세바스찬의 유모차 밑에 숨어 있었던 것.

91cm 크기의 살모사가 링컨과 세바스찬을 공격하려 하자 조쉬가 급히 이를 막아섰고 위협을 느낀 뱀은 그의 오른쪽 손가락을 물은 뒤 달아났다. 온몸에 독이 퍼져 몸이 마비되고 입에 거품까지 문 조쉬를 공원을 산책 중인 행인이 발견, 구급차를 불렀다.

▲ News Syndication, Josh Rose Facebook, SWNS.com
독사로부터 자식들을 지켜낸 용감한 영국 아빠 조쉬 로즈(Josh Rose·27)와 두 아들 세바스찬(Sebastian·2)과 링컨(Lincoln·3).

사고 직후 조쉬는 인근 웨스트 미들섹스 병원으로 이송돼 항독소를 주사 맞았고 24시간 집중치료 끝에 다행스럽게도 생명을 되찾았다.

건강을 회복한 조쉬는 인터뷰를 통해 “(독사에 물린 고통이) 트럭에 맞은 느낌”이라며 “내 아이들이나 여동생의 아이들이 아니라는 게 다행” 이라고 전했다.

▲ News Syndication, Josh Rose Facebook, SWNS.com
독사로부터 자식들을 지켜낸 용감한 영국 아빠 조쉬 로즈(Josh Rose·27).

영국에서 독사에 물려 사람이 죽은 경우는 지난 1975년 스코틀랜드 트로삭스의 5세 소년이 마지막이며 지난 100년 동안 총 14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살모사에 물리면 붓기, 구토, 메스꺼움과 현기증 증상이 있으며 심한 경우 항독소를 주입해 치료해야 한다. 살모사에 물린 어린이는 일반적으로 약 1~3주 내 완전한 회복이 이뤄지지만 성인의 경우엔 3주 이상 소요되며 일부 성인의 경우 최대 9개월 이상이 걸린 적도 보고된 바 있다.

영국에서는 매년 약 100건 이상의 뱀 물림 사고가 빈번히 발생하며 거의 대부분이 2월에서 10월 사이에 집중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살모사는 영국에서 유일하게 독이 있는 뱀으로 최대 76cm까지 자라며 영국 전역에 서식하고 있다.

사진·영상= News Syndication, Josh Rose Facebook, SWNS.com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