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조선은 둘로 나뉘고 왕은 나라를 버렸다”…‘대립군’ 티저 예고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화 ‘대립군’ 스틸컷

이정재, 여진구, 김무열 출연작 ‘대립군’ 티저 예고편이 공개됐다.

영화 ‘대립군’은 조선 역사상 가장 참혹한 전쟁으로 기록된 1592년 임진왜란 당시 ‘파천’(播遷·임금이 도성을 버리고 도주하는 것)한 아버지 선조를 대신해 ‘분조’(分朝·임진왜란 당시 조정을 둘로 나눔)를 이끈 ‘광해’와 생계를 위해 남의 군역을 대신 치르던 ‘대립군’(代立軍)의 운명적인 만남을 그린 작품이다.

공개된 티저 예고편은 “1592년 임진왜란, 조선은 둘로 나뉘고 왕은 나라를 버렸다”라는 카피로 시작한다.

예고편에는 명나라로 파천한 아버지 선조를 대신해 어린 왕 광해가 분조 행렬을 이끌고 의병을 모으러 떠나던 중, 대립군과 운명적으로 만나는 상황이 담겨 있다.

오로지 먹고살기 위해 남의 군역을 대신해야 했던 이름 없는 대립군들의 비통한 삶과 그들이 왕과 운명을 함께한 이야기가 눈길을 끈다.

특히 “그들 하나하나 이름이 있었다”라는 카피는 당시 나라를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했던 이름 없는 평범한 민초들의 모습을 대변하고 있어 깊은 울림을 예고한다.

‘토우’ 역 이정재의 “아직도 왕이 되고 싶지 않으십니까”라는 물음에 ‘광해’ 역의 여진구가 “자네는 내 백성이 되고 싶은가”라는 답변을 내놓는 모습은 이들이 펼쳐낼 이야기를 궁금케 한다.

‘대립군’은 이정재가 대립군의 수장 ‘토우’ 역을, 여진구가 ‘광해’ 역을 맡았다. 여기에 김무열이 ‘곡수’ 역을 맡아 대립군의 야심가로 열연을 펼쳤다.

영화 ‘대립군’은 영화 ‘말아톤’(2005년)의 정윤철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5월 31일 개봉 예정.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