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버거킹 광고에서 ‘오케이 구글’ 부르자 ‘구글 홈’ 깨어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형적 하이재킹 광고’ 비판…위키피디아에 악성 편집 잇따르기도

▲ 버거킹 유튜브 영상 캡처

햄버거 브랜드 ‘버거킹’의 구글 어시스턴트를 이용한 광고가 논란에 휩싸였다.

버거킹이 12일(현지시간) 선보인 광고는 한 젊은 직원이 나와서 “허용된 광고 시간 15초로는 ‘와퍼 버거’가 얼마나 훌륭한지를 설명하기에 부족하다. 나한테 좋은 생각이 있다”며 카메라 앞으로 얼굴을 더 내밀고는 “오케이 구글, 와퍼 버거는 무엇인가(”OK Google, what is the Whopper burger?)“ 라고 묻는다.

놀라운 것은 이 광고가 나온 뒤 각 가정의 수많은 구글 어시스턴트 기반 가정용 홈 비서 ‘구글 홈’이 위키피디아에 나온 와퍼 버거에 대한 소개를 읽어줬다는 점이다.



IT 전문매체 더버지는 ”구글 홈은 ‘오케이 구글’이라는 말에 자동으로 응답하게 돼 있다“면서 ”잠자는 기기를 광고가 깨웠다“고 말했다.

시넷은 ”이 광고는 구글의 허가를 받은 것이 아니었다“며 ”보도가 나간 뒤 몇 시간 후 구글 홈은 더는 이 광고에 반응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구글은 자신들이 이런 조처를 한 것인지 여부에 대해 언급하지 않았다고 시넷은 덧붙였다.



더버지는 ”광고가 TV에서 개인의 기기로 흘러들어 가는 것은 매우 짜증 나는 일이지만 버거킹 입장에서는 영악한 상술이었다“며 ”이 광고가 나간 이후와 그 전의 와퍼 버거 검색 결과를 대조해 보면 알 것“이라고 말했다.

포브스도 이 광고를 ‘구글 어시스턴트 하이재킹’이라고 부르면서, ”현대 사회에서 광고가 우리의 생활 전반에 은근히 침범하는 경우는 많이 있는 일“이라며 ”그러나 이번 버거킹 광고는 너무 멀리 나간 것“이라고 비판했다.

한편 이 광고가 이날 정오(미 동부시간)에 처음 나간 뒤 많은 사용자가 위키피디아의 와퍼 버거 항목에 편집자로 참여해 ‘암 유발’, ‘초콜릿 캔디’ 등의 용어를 집어넣거나 재료에 ‘쥐’, ‘발톱’ 등이 들어간다는 비방적이고 거친 설명을 추가했다”고 전했다. 그리고 이 편집된 내용이 실제 구글 홈을 통해 나오도록 했다는 것이다.

거칠고 악의적인 편집이 계속되자 위키피디아는 승인된 관리자만 편집할 수 있도록 ‘와퍼 버거’의 편집을 잠정 폐쇄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