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첫 내한공연서 세월호 추모한 ‘콜드플레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태극기 펼쳐 든 콜드플레이 [사진=연합뉴스]

세계적인 영국 록밴드 콜드플레이가 첫 내한공연에서 세월호 참사 희생자들을 추모했다.

콜드플레이는 15일과 16일 이틀간 서울 잠실종합운동장 주경기장에서 첫 내한공연 ‘현대카드 슈퍼콘서트 22 콜드플레이(COLDPLAY)’를 가졌다.



15일 콜드플레이는 세월호 참사 3주기를 애도하며 ‘픽스 유’(Fix You)를 불러 눈길을 끌었다. ‘픽스 유’는 아버지의 죽음으로 슬퍼하는 전부인 기네스 팰트로를 위로하고자 마틴이 만든 곡이다. 노래에는 “눈물 줄기가 네 얼굴에 흘러내리고 대신할 수 없는 무언가를 잃어버렸을 때, 누군가를 사랑한 시간이 허무하게 느껴질 때, 이보다 더 나빠질 수 있을까? 불빛이 널 집으로 인도하고 너의 뼈에 힘을 불어넣을 거야. 난 널 치료하려고 노력할 거야”라는 가사가 담겨 있다.
 
앞서 콜드플레이는 14일 기자들과 만나 “내일은 특별한 날이기도 하고 ‘픽스 유’는 공연마다 즐겨 연주하는 노래인데 우리도 한국의 슬픔을 공감하며 연주하게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세월호 3주기인 16일 공연에서도 콜드플레이는 히트곡 ‘옐로’(Yellow)를 부르던 중 공연을 잠시 멈추고는 세월호 희생자들을 위로했다. 보컬 크리스 마틴이 “세월호 희생자를 위해 기도하자”고 말하자 무대 스크린에는 세월호 참사 희생자를 추모하는 뜻의 노란색 리본이 떴다. 콜드플레이와 관객들은 10초간 정적 속에 묵념했다.

한편 1998년 영국 런던에서 결성된 콜드플레이는 크리스 마틴(보컬·피아노), 조니 버클랜드(기타), 가이 베리먼(베이스), 윌 챔피언(드럼)으로 구성된 4인조 록 밴드다. 현재까지 7장의 정규 앨범을 발표한 콜드플레이는 8천만 장 이상의 음반판매고를 올려 2000년대 가장 성공한 밴드로 불린다.

영상=caprica, 권영창/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