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베리굿 조현, 그린카드 공익광고 모델 발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제이티지 엔터테인먼트 제공

걸그룹 베리굿 멤버 조현이 공익광고 모델로 발탁됐다.

19일 소속사 제이티지 엔터테인먼트는 베리굿의 멤버 조현이 BC그린카드의 광고 모델로 발탁됐다면서 현장 사진 일부를 공개했다.

▲ 사진=제이티지 엔터테인먼트 제공

조현이 모델로 발탁된 그린카드는 국민의 녹색생활과 녹색소비를 지원하고 기후변화에 대응하고자 2011년 7월 환경부에서 새롭게 도입한 제도다. 신용카드 포인트 제도를 활용해 카드 사용자가 저탄소 친환경 제품을 구매하거나 대중교통을 이용하면 다양한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설계됐다.

제이티지 엔터테인먼트 측은 “광고 모델로 확정되고 나서 조현이 많은 고민을 했다. 공익광고이니만큼 광고가 국민에게 주어야 하는 메시지를 잘 표현해야 한다는 생각으로 준비했던 것 같다”라며 “예쁘게 보이는 것도 중요하지만, 모델로 발탁된 만큼 많은 분이 그린카드에 대한 관심이 높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조현이 속한 베리굿은 지난 16일 신곡 ‘비비디 바비디 부‘로 컴백했다. ‘비비디 바비디 부’는 도입부부터 신나는 컨트리 기타로 시작하는 밝고 경쾌한 댄스 음악이다. 적재적소의 멜로디 악기들과 후렴구의 브라스 사운드, 리드미컬한 기타와 베이스 연주가 경쾌함을 더했다. 주문을 외우는 것 같은 ‘비비디 바비디 부’라는 노랫말이 인상적이다.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