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애플스토어 제품 1만 달러 어치 부순 남성, 그 이유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환불해달란 말이야!’

최근 소셜미디어 매체 스토리풀(Storyful)이 소개한 영상에는 애플스토어에 들어와 제품들을 부수는 남성의 모습이 담겨 있다.

지난해 9월 29일 프랑스 디종 토이슨 디‘오르 쇼핑 센터 내 애플스토어에서는 한 프랑스 남성이 아이폰, 아이패드,맥북, 아이맥 등 애플 제품들을 금속공으로 내려쳐 부수는 사건이 발생했다. 남성은 매장 이곳저곳을 돌아다니며 테이블 위에 전시돼 있는 제품들을 파손한다.

이날 남성이 파손한 제품들은 약 1만달러(한화 약 1,136만 원)로 남성은 자신의 환불 요청을 애플이 거부해 이같은 짓을 저질렀다. 그는 “애플이 소비자의 권리를 위반한 회사”라며 “애플이 유럽 소비자법에 명시된 대로 자신에게 환불을 거부했다”고 밝혔다.



한편 일반적인 휴대전화 구입은 단말기 구입 후 14일 이내라면 환불이나 새 제품으로의 교품을 받을 수 있으나 아이폰은 구입 당일에만 환불이 가능하며 교품은 불가능하다. 고장이 발생했을 경우 제품 구입 시점이 1~2일 밖에 되지 않더라도 해당 단말기를 수리받는 것이 아닌 리퍼비시 제품을 받게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영상= Storyful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