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그물 엉퀸 고래 구조하려 12m 갑판서 뛰어내린 선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그물에 갇힌 고래를 구하기 위해 높은 화물선 갑판 위에서 뛰어내린 선원의 모습이 포착돼 화제다.

21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지난 19일 바하마 제도의 ‘Cheikh El Mokrani’ 호의 승무원들이 그물에 걸린 고래를 구조했다고 보도했다.

남성 승무원은 그물에 엉퀸 고래를 구조하기 위해 12m 갑판 위에서 바닷물 속으로 뛰어내린 뒤, 배를 돌아 고래에게 다가가 또 다른 남성과 함께 여러 차례 시도 끝에 고래 몸의 그물을 제거했다.



유튜브 채널 ‘바다에서의 인간들’(Humans At Sea)은 해당 선원들의 고래 구조 작업을 칭찬하며 영상을 소개했다. 영상을 접한 유튜버 톰 스캇(Tom Scott)은 “(선원들의) 위업을 보고 놀랐다”며 “보살피고 위험을 감수하며 지구를 지키는 의지를 가진 사람들을 보게 되어 매우 좋다”고 전했다. 또한 존 S는 “환상적인 인도주의적 행동에 박수갈채를 보낸다”고 댓글을 남겼다.

한편 폐로 호흡하는 고래는 그물에 걸리면 숨을 쉬지 못해 익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영상= Humans At Sea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