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마약 취해 운전석에서 잠들었던 미국 여성 근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Jon Adams/페이스북

“추한 모습으로 화제가 됐던 영상이 제 인생을 살렸어요.”

지난달 사고가 난 차량 운전석에서 마약에 취한 채 발견돼 미국인들을 충격에 빠트렸던 여성이 인터뷰를 통해 근황을 전했다.

22일(현지시간) 미국 WITI방송 등에 따르면, 미국 위스콘신주에 사는 여성 카트리나 헨리(21)는 지난달 마약에 취해 차량 안에 쓰러져 있는 모습이 SNS와 언론을 통해 공개되며 화제에 올랐다. 사고가 나고도 정신을 잃고 아무런 반응이 없는 당시 카트리나의 모습은 매우 처참했다.



카트리나에 따르면, 그는 마약에 손을 대기 전까지만 해도 술과 거리가 멀었을 뿐만 아니라 공부와 대내외활동을 열심히 해오던 성실한 학생이었다. 하지만 호기심에 마약에 손을 대면서 카트리나의 삶은 송두리째 변했다. 여느 때와 같이 마약에 취한 카트리나는 운전석에 앉았다가 사고가 났고, 이 모습이 SNS에 공개되면서 누리꾼의 거센 비난을 받았다. 부끄럽지만 이런 과정이 카트리나에게는 약이 됐다. 카트리나는 그날 이후로 3주간 치료를 받았고 현재는 제 모습을 되찾았다.

카트리나는 “그날 내가 마약에 취해 사고를 낸 것이 부끄럽지만, 한편으로는 기쁘다. 아무도 나를 발견하지 못했다면 나는 거기에서 죽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영상=Jon Adams/Facebook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