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아이 앞에서 새끼 고양이 생매장한 경비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유튜브 영상 캡처

아파트 경비원이 새끼 고양이를 산 채로 땅속에 파묻는 사건이 발생했다.

지난 24일 해피펫의 유튜브 계정은 ‘초등학생 앞에서 고양이 생매장한 경비원’이라는 제목으로 독자가 제공한 영상 한 편을 공개했다. 해피펫에 따르면, 사건은 이날 오후 3시쯤 서울 동대문구 휘경동의 한 아파트에서 발생했다.

※ 영상에는 다소 보기 불편한 장면들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영상에는 아파트 경비원이 새끼 고양이를 삽으로 들어 구덩이에 집어넣는 모습이 담겼다. 이 과정에서 경비원은 삽으로 고양이를 내리치기도 했다. 그러면서 경비원은 “이렇게 묻어줘야 얘도 편한 거야. 알아? 알았지?”라고 말한다. 어린아이로 추정되는 인물이 “네”라고 답하자 경비원은 “얘가 살아갈 수가 없어. 고양이는”이라고 설명하며 고양이를 땅에 완전히 묻는다. 경비원은 “많이 차에 치여 다쳐서 살아날 수가 없어”라고 말하기도 한다. 고양이는 결국 숨을 거둔 것으로 알려졌다.

영상을 처음으로 제공한 사람은 “해당 영상은 아무것도 모르는 초등학생 자녀가 찍은 것”이라고 밝혔다. 이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동물보호단체 케어는 목격자와 제보자를 찾아 나서는 한편, 경찰에 해당 사건을 신고했다. 경찰은 정확한 경위를 파악하고자 조사중이다.

사진·영상=해피펫/유튜브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