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늙으면 쓸데없어지는 게 죽는 것보다 두렵다”…‘길’ 예고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화 ‘길’ 예고편의 한 장면.
더블앤조이픽쳐스 제공.

노인의 외로움, 사랑 그리고 삶과 죽음에 대해 새로운 시각으로 담은 영화 ‘길’이 영화 속 진한 여운을 엿볼 수 있는 메인 예고편을 공개했다.

‘길’은 외로운 노년기의 세 사람을 중심으로 운명처럼 하나의 인연으로 연결된 세 이야기를 담고 있다.

공개된 예고편에는 고장 난 가전제품을 고치러 온 수리기사(온주완)에게 밥상을 차려주는 순애(김혜자)의 모습과 빵집을 개업해 제2의 인생을 시작한 ‘상범’(송재호), 아들을 향한 뜨거운 모성애를 보여주는 ‘수미’(허진)의 모습이 담겨 있다.

이어 홀로 방에 남아 옛 사진을 보며 추억을 떠올리는 듯한 ‘상범’(송재호)의 모습과 원망 섞인 말을 들으며 눈물을 흘리는 ‘수미’(허진), 그리고 아들에게 전화를 걸지만 싸늘한 반응에 씁쓸한 표정을 짓는 ‘순애’(김혜자)의 모습은 이들의 숨은 이야기를 궁금케 한다.

“늙으면 쓸데없어지는 게 죽는 것보다 더 두렵거든요”라는 ‘순애’의 대사는 이들이 숨기는 이야기의 절절함을 예고한다.

오늘날 노령화 사회의 문제를 따뜻한 시선과 유쾌한 내용으로 담아낸 영화 ‘길’은 김혜자, 송재호, 허진, 온주완 등이 출연해 눈길을 끈다.

영화 ‘길’은 오는 5월 11일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12세 관람가. 86분.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