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골프장 연못서 피 터지게 싸우는 대형 악어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골프를 즐기던 골퍼들이 악어로 인해 경기를 중단했다.

25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최근 미국 노스캐롤라이나 오션 리지 플랜타티온(Ocean Ridge Plantation) 내 팬써스 런 골프 코스(Panthers Run Golf course)에서 악어 두 마리의 싸움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악어들의 싸움은 18번 홀 페어웨이(fairway) 안에서 발생했다. 두 마리의 거대한 악어가 서로의 머리를 공격하면서 시작됐고 연못가로 이동하면서 싸움은 더욱 거칠어졌다.

상대방에게 머리를 물리 악어가 하얀 배를 보이며 미동 없이 누워 있지만 이내 악어들은 격렬하게 반응하며 싸움을 이어간다. 계속된 힘 겨루기에 힘이 빠진 악어가 머리를 놓아주면서 둘의 싸움은 끝났다.



해당 영상을 찍은 촬영자는 “악어가 약 2.4~3.6m 크기였다”며 “공격을 당한 악어는 물속에 피가 흥건할 만큼 심각한 상태에 처해있는 것처럼 보였지만 이내 반격을 시도했다”고 전했다.

한편 노스캐롤라이나주는 악어 사냥 시즌 동안 1년에 한 번씩 한 달 동안 사냥꾼들에게 악어 사냥을 허용하고 있을 만큼 악어가 많이 서식하고 있다. 작살이나 화살, 창같은 무기를 사냥에 사용할 수 있으며 총기는 사용할 수 없다.

사진·영상= derekreed36d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