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걱정말아요 그대’ 표절 논란…전인권 “표절하지 않았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전인권의 노래 ‘걱정말아요 그대’가 46년 된 독일 곡과 유사하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26일 한 커뮤니티에는 ‘걱정말아요 그대’가 1970년대 독일 쾰른에서 활동한 그룹 블랙 푀스(Black Fooss)의 ‘드링크 도흐 아이네 멧’(Drink doch eine met)과 비슷하다는 글과 블랙 푀스의 공연 영상이 올라왔다.

누리꾼은 특히 ‘걱정말아요 그대’의 후렴구 ‘지나간 것은 지나간 대로~’ 부분의 멜로디 등이 비슷하게 들린다고 지적했다.

음악 전문가들은 코드 진행의 유사성만으로 표절을 규정짓기는 어렵다고 선을 그으면서도 비슷하게 들리는 이유를 꼽았다. 복수의 유명 작곡가들은 “마디가 시작할 때마다의 핵심 멜로디가 비슷하다는 지적인 것 같다”는 의견을 냈다.
▲ 유튜브 영상 캡처
쾰른 지역 방언으로 ‘한번 마셔 봐’란 뜻인 ‘드링크 도흐 아이네 멧’은 블랙 푀스(쾰른 방언으로 ‘맨발’이라는 뜻)가 1971년 독일어로 녹음했으며 1972년 발표해 히트했다.

전인권의 자작곡인 ‘걱정말아요 그대’는 2004년 발표한 4집의 타이틀곡으로 드라마 ‘응답하라 1988’에 삽입되며 사랑받았고 촛불집회에서도 큰 공감을 불러일으켰다.

전인권은 표절 의혹을 부인했다. 전인권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논란이 불거진 뒤 독일 밴드의 노래를 들어봤는데 비슷한 부분이 있는 것 같다”면서도 “하지만 난 표절한 적은 없다”고 말했다. 이어 “그 밴드의 가수가 나랑 좀 비슷한 것도 같은데 나는 표절을 하지 않는다”고 거듭 강조했다.

사진 영상=꿀빵 유튜브 채널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